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악전고투 인천제조업 산업고도화 언감생심

산단 노후·영세화 가속 생산가능 인구는 감소세
4차 산업혁명 준비 기업 전기전자 등 14.0% 불과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제7면
인천 제조업은 산업단지 노후화로 기업의 영세화는 가속되고 부가가치 증가율은 낮지만 4차 산업 등 ‘미래 혁신’을 준비하는 업체는 매우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Untitled-1.jpg
23일 인천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역 사업체 수는 19만1천 개로 전국 비중이 4.85%다. 이 중 도·소매업이 24.0%, 숙박·음식점업 17.9%, 운수업 12.7%로 비제조업이 전체 사업체 수의 54.6%를 차지했고, 제조업은 12.7%다. 지역 제조업의 2005∼2016년까지 12년 평균 부가가치 증가율은 2.0%로 16개 시도에서 하위 15위를 기록했다. 충청북도가 7.5%로 가장 높았고, 울산이 1.5%로 가장 낮았다. 전국 평균은 4.6%다. 같은 기간 1인 당 인천 제조업 생산성은 5천여만 원으로 전국 평균 7천여만 원 보다 낮았다. 지역 내 생산가능인구(15∼64세) 비중은 2015년을 기준으로 빠르게 감소했다.

2015년 인천 인구(288만3천 명) 중 생산가능인구는 216만9천 명으로 통계가 시작된 이래 정점을 찍었지만 오는 2025년 214만8천 명, 2035년 195만5천 명 등으로 급감할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기업경영 상의 이 같은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산업 고도화를 준비하는 업체는 많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전체 기업 중 현재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고 있거나 철저히 준비하는 업체는 14.0%에 불과했다. 나머지 46.5%의 기업은 관심이 전혀 없거나 사정 상 준비하지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4차 산업을 준비하는 기업은 정보통신과 전기전자, 산업용 기계·장비분야 등이 주를 이뤘고, 종사자 50인 이상 기업 비중이 높았다. 이들 기업은 신기술 도입, 고객 맞춤형 제품 개발, 전문인력 확보 등을 위해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고 있다. 반면, 목재·가구·1차금속·건설 분야 및 30인 미만 업체들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인천인적자원개발위원회는 항공과 첨단자동차, 지능형로봇, 바이오·헬스케어·뷰티, 마이스(MICE) 등 인천의 전략산업 육성계획과 연계한 제조업 혁신 지원이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인자위 관계자는 "산업 고도화와 4차 산업 활성화계획에 부합하는 직업훈련 확대 및 제조업체와 대학·특성화고를 연계한 지원 강화가 필요하다"며 "전략산업 중 취약 분야는 클러스터 및 지원센터 구축이 시급하다"고 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