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진구 제6대 명지병원 병원장 선임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16면

2019062501010008996.jpg
명지병원 제6대 병원장에 스포츠의학과 무릎관절 분야 명의인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김진구(55)교수가 선임됐다.

 24일 명지병원에 따르면 ‘변화와 혁신 10주년’을 맞아 그동안 각고의 노력으로 이룩한 임상과 연구 및 글로벌 통합의료시스템 등을 발판으로 제2의 혁신과 도약에 나선 가운데 미래를 이끌어 갈 새로운 리더십으로 김 교수를 신임 병원장으로 발탁했다.

 신임 김 원장은 서울대 의과대학 출신으로 인제대 서울백병원 부원장과 건국대병원 스포츠의학센터장 등을 역임하면서 우리나라 스포츠의학을 아시아 최고 수준으로 견인한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스포츠 부상 과정의 분석부터 치료 및 재활 등 스포츠의학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손꼽히며 활발한 학술활동도 펼쳐 제마스포츠의학상과 대한슬관절학회 최우수논문상 등을 수상했다. 호주 애들레이드대학에서 전임의를 거쳐 세계적인 스포츠의학 연구소인 미국 피츠버그대학 스포츠센터에서 연수과정을 마쳤다.

 김 원장은 우리나라 국가대표 올림픽 메달리스트들과 국제 무대에서 활약하는 수많은 운동선수들을 치료했으며, 스포츠의학은 물론 예방의학과 재활에 대한 연구성과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김 원장은 7월 1일 취임식을 갖고 정형외과 진료에 나설 예정이다. 전문 진료 분야는 무릎관절과 스포츠 손상으로 반월상 연골판 이식술을 시행한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