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하대,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새로운 R&D 패러다임 개발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0면

인하대학교가 독일 국가연구소와 손잡고 산학협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든다.

2019062401010009051.jpg
인하대는 최근 독일 마그데부르크 프라운호퍼 IFF(Fraunhofer Institute for Factory Operation and Automation) 연구소를 방문해 공동 연구와 기술 교류 등 상호 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협정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IFF연구소는 4차 산업혁명, 로봇·자동화, 프로세스 지능화 등을 주로 연구하는 곳으로, 인하대는 이번 협정으로 공장 자동화와 인공지능, 로보틱스, 증강현실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주제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이를 시작으로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기술 교류를 확대해 한국형 프라운호퍼 산학협력 모델 도입도 지속적으로 논의한다. ‘프라운호퍼 모델’은 대학에서 진행한 연구를 기반으로 관련 산업 분야에 바로 적용이 가능한 연구를 이끌어내고, 연구 인력을 양성하는 ‘플러그-인’ 방식의 기술 개발을 말한다.

인하대는 인천·경기지역 기업과 연계해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연구기반을 조성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와 주안국가산업단지, 경기도 시화국가산업단지 등과 함께 이 모델을 정착시켜 나갈 방침이다.

특히 오는 2022년 개교 예정인 인하대 송도캠퍼스에 프라운호퍼 분소나 협력연구센터 (Joint Project Center)를 설립하고 시제품 제작과 소량 생산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R&D 패러다임을 만들어 인천지역 산학협력을 이끌어 갈 계획이다.

이번 협정을 추진한 인하대 신수봉 교학부총장은 "인하대 교수와 인천지역 기업이 보유한 아이디어와 지식을 송도캠퍼스에 설치 예정인 산학융합원이 위탁받아 기술과 공정을 개발하고 시제품 제작과 소량 생산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R&D 제도를 확립할 예정"이라며 "인천지역 중소기업이 고부가가치 기업으로 발전해 전 세계 부가가치 분업 구조에 접근할 수 있도록 이끌어 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