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린, 호주 선수로 13년 만의 메이저 퀸

여자 PGA 챔피언십 1~4라운드 선두 지켜 우승
작년 챔프 박성현, 4타 따라잡았지만 1타 차 2위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20면
스포츠1(300).jpg
박성현(26·왼쪽)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 마지막 날 맹렬한 추격전을 펼쳤지만 준우승했다.

지난해 챔피언인 박성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6천657야드)에서 끝난 대회 최종 합계 8언더파 280타를 기록하며 9언더파 279타의 해나 그린(호주·오른쪽)에게 1타 차로 우승컵을 내줬다.

3라운드까지 그린에게 5타 뒤진 공동 5위였던 박성현은 이날 1타 차까지 추격했다. 한때 격차가 6타 차로 벌어지기도 했다. 그린이 2번홀(파4) 버디로 10언더파 고지에 올라 당시 4언더파였던 박성현을 멀찌감치 따돌린 것이다. 그러나 그린은 9번홀(파4)에서 첫 보기, 11·12번홀 연속 보기로 흔들렸다. 그린의 12번홀 보기로 박성현과 격차는 2타로 좁혀졌다.

세계랭킹 114위, LPGA 투어 2년 차 그린은 13번홀(파3)에서도 티샷이 그린 밖에 놓이며 무너지는 듯했다. 하지만 칩샷이 홀 2m 정도 옆에 가서 붙었고 파 세이브까지 성공해 안정감을 되찾았다.

15번홀(파5) 버디로 다시 1타 차를 만든 박성현이 17번홀(파3)에서 버디 기회를 만들면서 연장전 기운이 감돌았다. 그런데 16번홀(파4)에서 경기하던 그린이 6m가량 버디 퍼트를 넣은 반면 박성현은 버디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동점 기회가 순식간에 2타 차로 벌어지자 박성현의 저력이 드러났다. 마지막 18번홀(파4) 6m 중거리 퍼트를 깔끔하게 넣고 다시 한 번 1타 차로 압박했다.

1타를 앞선 그린은 마지막 홀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보내 위기를 맞았다. 그린이 보기를 한다면 연장전으로 이어질 상황이었지만 벙커샷으로 공을 홀 약 1.5m 지점에 보낸 뒤 최종 마지막 파 퍼트를 침착하게 넣어 명승부가 끝났다.

그린은 2011년 쩡야니(타이완) 이후 8년 만에 이 대회 1~4라운드 선두를 놓치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호주 선수가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06년 나비스코 챔피언십 카리 웹 이후 13년 만이다.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노렸던 박성현은 "되돌아보니 짧은 버디 퍼트를 놓친 게 너무 아쉽다. 그것만 들어가면 연장에 갈 수 있었는데 이미 끝난 일이니 그래도 잘 마무리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2주 더 대회에 참가한 뒤 에비앙 챔피언십을 앞두고 2주간 휴식기를 가진 뒤 좋은 컨디션으로 다음 메이저 대회를 준비하겠다"며 앞으로의 계획도 덧붙였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