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원희, '고쳤다'고 직격 응답 , 초특급 모델 빙의되 듯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제0면
고원희 고쳤다 직진 응답을 , 초특급 모델 빙의필링

20190624172355.png
▲ 고원희 인스타그램 캡처
고원희가 성형설에 대해 인정하는 답변을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고원희는 24일 24일 서울 KBS에서 열린 2TV 월화극 '퍼퓸' 간담회에서 신경을 쓰지 않는다는 뉘앙스를 비치며 연기를 더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고원희는 두가지 캐릭터를 맡아 열연하고 있다. 원래 가정주부인 신분과 초특급 모델의 신분으로 살고 있는 것이다. 내면연기가 자연스러워 호평을 받고 있기도 하다. 나이차이도 주인공끼리 간극이 큰 편인데 다양한 나이대를 열연하고 있다. 

고원희는 으랏차차 와이키키에서는 수염이 나는 여자로 나와 이이경과 러브라인을 형성한 바 있다. 이 드라마에서 고원희는 모든것이 거의 완벽한데 수염컴플렉스로 고민하는 역할을 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