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도심 사립유치원, 공립 확대 소식에 ‘화들짝’

"학생수 계속 줄어드는데 시설 늘리면 공멸 위기" 즉각 반발
시교육청 "학부모 요청·유아 배치계획 등 면밀히 검토한 것"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1면
1-600.jpg
▲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기호일보 DB
아이들이 상대적으로 적은 원도심 지역에 공립유치원 설립이 추진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국공립유치원 40% 확대’를 달성하기 위해 학생 수요는 많으나 공간을 찾기가 어려운 신도심 대신 공간 마련이 쉬운 원도심에 공립유치원을 늘려 ‘숫자놀음’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오는 9월 개원을 목표로 총 10곳 24학급 규모의 공립유치원을 만들기로 했다. 이번에 설립되는 유치원 중 신설은 8곳 21학급, 증설은 2곳 3학급으로 최대 578명의 유아를 수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이들 유치원 10곳은 모두 원도심에 위치해 있다. 초등학교의 빈 교실을 활용해 만드는 병설유치원이다. 중구 신흥초교를 비롯해 미추홀구 연학초교, 부평구 마곡초교, 계양구 안산초교·부현초교, 남동구 만수초교·간석초교(증설)·장수초교(증설), 연수구 청학초교, 서구 서곶초교 등의 병설유치원이다.

지역 내 사립유치원들은 이 같은 시교육청의 정책에 ‘사립유치원 죽이기’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원도심은 학생 수가 계속 줄어 기존 유치원의 정원도 다 채우지 못하는 실정임에도 공립유치원을 늘리는 것은 공립과 사립유치원 모두를 망하게 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특히 남동구 만수지구가 심각하다. 이곳에 위치한 사립유치원 13곳의 정원은 2천317명인데 현원은 1천116명으로 정원 충족률이 48.2%에 불과하다.

남동구의 한 유치원 관계자는 "국공립유치원을 짓지 말라는 소리가 아니다"라며 "진짜 필요한 곳에, 아이들이 많은 곳에 지어야지 왜 가뜩이나 아이들이 부족한 원도심에 국공립유치원을 지으려 하느냐"고 반문했다.

부평구의 한 유치원 관계자도 "많은 사립유치원들이 자정 노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이런 식의 사립 죽이기는 안 될 말"이라며 "학생 수가 줄어드니 당연히 빈 교실이 나오는 것인데, 그것을 가지고 시급하게 공립유치원을 만드는 것은 숫자 늘리기에만 급급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상황임에도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이날 인천시교육감이 제출한 공립유치원 신·증설 내용이 포함된 ‘인천시립학교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원안 가결시켰다. 시의회는 28일 본회의에서 해당 조례안을 최종 의결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원도심 지역의 공립유치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어 진행한 것"이라며 "학교와 학부모의 요청, 여유 교실 여부, 유아 배치계획 등을 검토해 최소 학급 수준으로 신·증설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어린왕자 2019-06-25 20:12:59    
만수초 주변 얼마나 많은 유아들이 있을까~~거기다 9월에 개원하면 주변 기관들의 아이들을 데려갈 계획일텐데~ ㅠㅠㅠ 나라정책상 재래시장 살려준다고 노력도 하건만 공교육이 교육비 무료로 밀고 들어옴 사립과의 평등경쟁에선 이미 벗어난 상황~ 그 자리에 들어설 병설도 물러설 날 멀지 얗으리요~
219.***.***.193
profile photo
20190625 2019-06-25 17:28:43    
현재도 원도심 병설 원아모집 안된 곳도 많은데...
국공립을 늘리려면 필요한 곳에 지어주세요

사립유치원이 공영화가 되어야 합니다.
114.***.***.13
profile photo
765432 2019-06-25 17:26:24    
만수동 국공립 안됩니다. 사립유치원이 공영화가 되어야 합니다!!!
114.***.***.13
profile photo
122345 2019-06-25 17:23:13    
사립유치원이 공영화가 되어야합니다.
학부모의 요구에 의한 설립이 맞나요?
114.***.***.13
profile photo
희망 2019-06-25 10:04:24    
원도심 병설 원아모집 안된곳 많은데 어떤 근거로 원도심 국공립이 부족하다 하시는 건지
59.***.***.162
profile photo
해바라기 2019-06-25 05:15:02    
만수동 정말 아이들 없는데 기사대로 과연 학부모들 요구에의해 신설하는건지 의문이듭니다
이왕 국공립 늘리려면 학부모들이 필요로하는곳에 만들어주세요 이건 아니다
222.***.***.13
profile photo
삼남매 2019-06-24 22:44:26    
탁상행정이기도 하고. 유아교육이 아니라
초등학교를 위한 정책일 수도 있죠. 원도심에는 초등학교도 애들이 없으니까. 이렇게라도 해서
살아보려는 정책으로도 보이네요.
공교육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분들의 정책인데
저는 초,중,고 삼남매 공교육 별로인데 ㅠㅠ
112.***.***.5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