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적수 피해지역 수질은 합격점 음용은 "아직…"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1면
1-수질.jpg
▲ 정현미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기반연구부장이 24일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인천 수돗물 수질검사 1차 결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환경부와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적수) 피해 지역의 수질기준이 적합하다는 결과를 내놨으나 수돗물을 마셔도 되는지에 대한 확답은 하지 못했다.

정현미 환경부 수돗물안심지원단장(국립환경과학원 환경기반연구부장)은 24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지역에서 채취한 수돗물의 망간·철·탁도·증발잔류물 등 13개 항목이 모두 ‘먹는 물 수질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질기준에는 맞지만 수돗물이 기준으로만 평가하는 대상은 아니다"라며 "실제 음용해도 되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3면>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한국수자원공사 등으로 구성된 안심지원단은 지난 22일부터 서구·영종·강화지역 정수장·송수관로 등 급수계통과 아파트·공공기관 등 38곳에서 수돗물을 채취해 수질검사를 진행했다.

환경부는 18일에도 시 보건환경연구원, 수자원공사 등과 진행한 수질검사에서 서구 등의 수돗물이 ‘먹는 물 수질기준’을 충족했으나 필터 색이 변하는 경우 음용을 권장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발표했다. 안심지원단도 이 같은 환경부의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정 단장은 "대부분이 괜찮다고 해도 혹시 민감한 경우가 있기 때문에 수돗물 음용이 가능한지 신중하게 말할 수밖에 없다"며 "많이 고민해 정상화 기간에는 답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수지·배수지·송수관로 등 급수계통 14곳의 탁도는 0.09~0.26NTU였으나 실제 수돗물을 사용하는 가정 등 수용가 대표 지점 17곳은 0.08~0.39NTU로 다소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모두 탁도 기준인 0.5NTU는 넘지 않았다. 망간은 수돗물을 실제 쓰는 서구 심곡·가정동, 중구 운남동 등 3곳만 나왔고 급수계통은 나오지 않았다.

한편, 환경부와 시는 공촌정수장 내 4개 정수지와 8개 배수지에 대한 청소를 모두 완료한 상태다. 또 19일 정수지·배수지를 연결하는 송수관로 15개 지점을 대상으로 소화전 등으로 하루 4만4천t 규모 수돗물을 배출해 이물질을 제거하고 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