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2019 상반기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 시상식 개최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제0면

수원시는 ‘2019 상반기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에서 이경진(세류초교 6학년)의 「나눗셈」과 이원경(수원 영통구 거주)씨의 「오늘은 또 무슨 날일까」를 청소년부·일반부 최우수작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Untitled-1.jpg
시는 이날 시청 대강당에서 ‘2019 상반기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 시상식을 열고, 입상자 30명에게 상장을 수여했다. 재능기부로 참여한 수원문인협회·(사)수원민예총 문학인 15명에게도 감사장을 전달했다.

시는 지난 4월 ‘행복한 나눔의 도시, 따뜻한 소통’을 주제로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에 게시할 시민 창작시를 공모했다.

응모작 524편(청소년부 431편, 일반부 93편) 가운데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청소년부 19편, 일반부 11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수상작·재능기부작 45편은 7월 중 시내 버스정류장 90곳(작품당 2곳)에 게시된다. 게시될 작품은 시청 홈페이지에서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을 선택하면 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는 상·하반기로 나눠 1년에 2차례 열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 공모는 9월에 진행한다"고 말했다.

2013년 7월에 시작한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사업’은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버스정류장에 시민이 창작한 시를 게시하는 사업이다. 시민들은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시를 읽고, 인문학적 감성을 키울 수 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