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장애등급제 폐지 보완조치 마련 불이익 없게 최선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제0면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다음 달부터 장애등급제가 단계적으로 폐지되는 것과 관련, "적극적인 보완 조치를 마련해 제도가 변경되는 과정에서 불이익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라 이뤄지는 ‘장애인 서비스 지원 종합조사’를 실행하는 과정에서 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가 축소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정부에 따르면 다음 달부터 국가에 등록된 장애인은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과 ‘심하지 않은 장애인’으로 구분되고, 기존 1∼6급 장애등급제는 없어진다.

장애등급은 장애인 서비스 지급 기준으로 활용됐지만 장애인의 개별적 욕구를 파악할 수 없는 제도라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우리는 장애인의 개인 사정을 고려하지 못한 채 장애인마다 장애의 특성과 가구 환경이 다르고, 필요한 서비스가 다른데도 획일적인 등급제를 시행해 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애등급제 폐지는 장애인 서비스 지원 체계의 틀을 장애인 개개인에게 필요한 맞춤형으로 개선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활동지원 서비스와 같은 일상생활 지원에서 시작해 2022년까지 장애인 일자리, 장애인 연금 등 단계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인권을 존중하고 다양성의 가치를 인정할 때 우리 사회는 분명 더 풍요로워질 것"이라면서 "장애인들이 맞춤형 서비스를 받으며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국가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