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동유수지 준설비 730억 놓고 신경전

시 - 남동구 분담비율 대립각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제1면

▲ 인천시 남동구 남동유수지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 남동유수지 준설 비용을 놓고 인천시와 남동구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25일 시와 남동구에 따르면 남동1유수지는 1988년 집중호우 등에 대비한 홍수예방시설로 조성됐다. 남동구를 비롯해 연수구와 미추홀구 등까지 영향을 미치는 광역배수구역 방재시설이다.

 그러나 조성 이후 30여 년 동안 한 번도 준설이 이뤄지지 않아 폐기물과 토사 등이 쌓였고 수위도 높아진 상태다. 준설 필요성이 제기되는 이유다.

 문제는 준설 비용이다. 시가 자체 공사비 산정 기준을 적용해 산출한 결과 남동유수지 준설에 약 730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11년 조사 당시 430억여 원이 예상됐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인건비 등 추가 비용이 상승한 것이다.

 시는 현재 남동유수지의 소유권을 남동구가 갖고 있는 만큼 준설에 대한 일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유수지의 도시계획시설 결정 변경만 총괄할 뿐 나머지 사무는 구에서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시가 총 준설비용 중 절반을 국비로 충당하고, 나머지를 시와 남동구 또는 시와 남동구·연수구·미추홀구 등이 함께 부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반면 남동구는 3개 기초단체가 함께 사용하는 만큼 시에서 관리하고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3개 지자체가 수혜를 받는 시설인데, 소유권을 가졌다고 특정 구에 예산을 부담시키는 것이 맞느냐"며 "우리는 비용을 부담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준설 문제는 예민한 사안으로, 용역 결과에 따라 준설을 하게 될지 아니면 그대로 둘지 여부가 나오게 될 것"이라며 "남동유수지를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로 지정해 정부로부터 국비를 받을 수 있다 해도 분담 비율 부분은 정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동유수지 준설 등의 방안을 담은 ‘원도심 유수지 관리·활용 기본계획 용역’ 결과는 오는 9월께 나올 예정이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