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전쟁 69주년… 노병 된 참전용사 송도에 모여 ‘충성!’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제3면
▲ 25일 인천시 송도 인천G타워 대강당에서 6·25전쟁 69주년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인천시 제공>
▲ 25일 인천시 송도 인천G타워 대강당에서 한국전쟁 69주년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25일 송도 G타워 대강당에서 한국전쟁 69주년 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고융희 6·25참전유공자회 인천시지부장과 김현생 인천학도의용대 6·25참전회장을 비롯한 400여 명의 한국전쟁 참전용사가 참석했다.

‘희생으로 지킨 대한민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행사는 대통령 명의 국가유공자증 전수, 모범 참전유공자 인천시장 표창 수여, 인천상륙작전 동영상 상영, 기념사, 6·25의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이 직접 무대에 올라 ‘전우야 잘 자라’를 합창하며 당시의 전쟁으로 인한 비극과 회한을 표현해 참석자들을 숙연하게 했다.

한편, 시는 올해 하반기 한반도 평화·안보의식 고취를 위해 보훈가족 약 900명을 대상으로 ‘백령도 안보 현장’ 견학 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다. 하반기 조직 개편에서는 전국 최초로 보훈 전담부서인 보훈과를 설치해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의 명예를 높이고 예우를 강화하는 정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