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인중개사 불법 행위 ‘그만’ 시, 자격증 보유자 일제 정비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제3면
인천시가 공인중개사 자격증 대여 등 불법 중개행위를 예방키 위해 자격증 보유자를 정비했다.

시는 공인중개사 자격증 보유자 전원에 대한 주민등록 일제 조회를 거쳐 사망자에 대한 직권 정리를 했다고 25일 밝혔다.

시가 직접 전산 조회 후 직권 정리한 사례는 1985년 공인중개사 제도가 도입되고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조회 대상은 1985년부터 2018년까지 시에서 공인중개사 자격증이 교부된 2만4천909명이다. 조회 결과 확인된 사망자 760명의 자격을 직권 정비했다.

사망자 760명 중 663명(87.2%)은 남성, 97명(12.8%)은 여성이다. 연령별로는 40대 미만 7명(0.9%), 40~50대 227명(29.9%), 60~70대 423명(55.6%), 80대 이상 103명(13.6%) 등이다.

성명·주민등록번호가 달라 시스템 정비가 필요한 대상은 592명이다. 이들은 확인 과정을 거쳐 공인중개사 자격관리시스템과 주민등록이 일치하도록 정비할 계획이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