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평 세미원, "경기도 제1호 지방정원"으로 등록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2019년 06월 28일 금요일 제9면

양평군은 지역 대표 관광지 중 하나인 물과 꽃의 정원 세미원이 ‘경기도 제1호 지방정원’으로 지정됐다고 27일 밝혔다.

2019062801010010744.jpg
 전국 각 지자체는 순천만 국가정원의 성공을 바탕으로 국가정원 및 지방정원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현재 광역단체장이 지정한 지방정원은 울산 태화강, 영월 연당구곡, 안면도, 경주 화랑 등이다. 도내에서는 양평 세미원이 최초로 지방정원 지위를 획득했다.

 군은 지난 3월부터 관련 절차를 거쳐 경기도에 지방정원을 신청했다. 이후 도의 검토·심의를 받고 이날 최종 등록을 이뤄 냈다.

 세미원은 15년 전만 해도 상류에서 떠내려 온 쓰레기로 가득했던 부지였다. 한강을 맑고 아름답게 보전하고자 경기도와 양평군의 지원을 받아 연꽃을 비롯해 수질과 토양 정화 능력이 탁월한 수생식물을 식재해 조성했다. 2004년 개원해 상춘원과 모네의 정원 등 연밭 4개소, 국사원, 연꽃박물관, 배다리, 세한정을 차례로 조성했다.

 특히 양평지역환경교육센터로 지정돼 환경교육의 장으로도 역할하고 있다. 천혜의 환경적 특성과 수도권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으로 연간 약 50만 명의 국내외 관람객이 찾는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세미원은 정원의 품질 확보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 관람 만족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연꽃 및 연잎, 연자 등 수생식물을 소재로 심도 깊은 연구를 통해 산업화를 추진하고, 체계적인 수생식물 품종 연구 및 개량을 진행할 계획이다.

 그 뿐만 아니라 환경교육센터로서 전문성을 가진 생태교육과정 개발, 정원박람회 등 관련 행사 개최가 가능하며, 향후 국가정원 등록을 위한 자격 요건도 확보하게 됐다.

 정동균 군수는 "세미원의 부족한 기반시설과 계절적 한계를 해소하고 지역주민을 비롯한 수도권 주민들에게 편안한 휴식공간과 고품질의 생태관광을 제공함으로써 정원문화의 확산·보급에 기여할 수 있는 유익한 공간으로 재탄생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