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야외활동 ‘진드기물림’주의…올해 SFTS 46명 발생,11명 사망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7월 07일 일요일 제0면

여름철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주의해야 한다.

 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SFTS 환자는 현재까지 46명이 신고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74명보다는 적은 숫자다. 사망자는 46명 가운데 11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환자 발생 지역을 보면 강원이 9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8명, 전북 7명, 충남 6명, 경북 5명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에는 총 259명이 감염됐고 47명이 숨졌다.

 SFTS는 주로 4월부터 11월 사이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38도 이상의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숨질 수 있다.

 SFTS는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 옷을 착용하고 외출 후에는 목욕한 뒤 옷을 갈아입어야 한다.

 야외에서 작업할 경우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넣어야 한다.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에서 활동할 때는 옷을 풀밭 위에 벗어두거나 눕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돗자리를 사용한 뒤에는 세척해 햇볕에 말려야 한다.

 야외활동 후에는 머리카락이나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