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장세 둔화에 불확실성도 커 경기 바닥론 언제쯤 끝나려나

KDI 경제전망 넉 달째 ‘부진’ 설비투자·수출 등 개선 안돼 완화적 통화정책 등 기대 확대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9년 07월 08일 월요일 제6면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국내 경기상황에 대해 넉 달째 ‘부진’이란 표현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상황을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는 대목이다.

7일 KDI의 ‘경제동향’ 7월호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 3월까지 국내 경기상황에 대해 ‘둔화’라는 표현을 썼다가 4월부터 이달까지는 ‘부진’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KDI는 "최근 우리 경제는 소비 둔화가 다소 완화됐으나 투자와 수출은 위축되며 경기가 부진한 모습을 지속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KDI는 광공업생산이 정체된 가운데 서비스업생산은 낮은 증가세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5월 전산업생산은 조업일수 증가(2일) 등으로 서비스업생산 증가 폭이 소폭 확대됐지만, 광공업생산은 감소해 1년 전보다 1.0% 증가하는 데 그쳤다.

또 5월 소매판매액 증가율은 전월(1.4%)보다 높은 3.4%였다. 외국인 관광객 급증의 영향으로 KDI는 분석했다. 하지만 같은 달 설비투자는 기계류 부진이 계속되면서 전월(-6.3%)보다 더 부진한 -11.5%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설비투자 선행지표인 6월 자본재수입액 증가율은 전월 -16.5%에서 감소 폭이 더 확대된 -21.6%였다.

KDI는 반도체 관련 설비투자도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판단했다. 5월 특수산업용기계 설비투자 증가율은 전월(-32.5%)보다 악화한 -35.3%를 보였고, 6월 반도체제조용장비 수입액은 -47.1%로 전월(-47.7%)과 유사했다.

이 밖에 건설투자도 건축부문이 감소세를 지속하며 부진한 상황을 이어가고 있다고 KDI는 판단했다. 5월 건설기성(불변)은 5.3% 감소했고, 건설수주(경상)는 건축과 토목 수주가 모두 줄어 1년 전보다 36.6% 감소했다.

KDI는 세계경제와 관련해서는 "성장세 둔화 흐름이 지속하고 불확실성도 상존함에 따라 주요국의 완화적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가 확대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