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서 ‘가상·증강현실과 문화예술 만남’ 열린다

18일부터 7일간 도문화의전당서 ‘글로벌 개발자 포럼 2019’ 개최 융합 콘텐츠 전시·강연 등 선봬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2019년 07월 09일 화요일 제6면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글로벌 개발자 포럼 2019(GDF 2019)’가 18∼24일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열린다.

8일 도에 따르면 글로벌 개발자 포럼은 도의 대표 가상(VR)·증강현실(AR) 관련 국제 콘퍼런스로 2017년 처음 시작됐다. 매년 새로운 시장의 가능성을 탐구하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경험의 확장(Beyond Experience)’을 주제로 열리는 GDF 2019에서는 VR·AR 등 첨단기술이 예술(ART), 기술(Technology), 사회(Society) 각 분야의 경계를 허물며 인간의 삶에 미치는 영향을 예술작품을 통해 살펴본다.

또 문화예술과 신기술의 만남을 보여 줄 수 있는 세계적 VR·AR 아티스트와 관련 전문가들의 강연, 예술 융합 콘텐츠 전시, 25점 내외의 엄선된 작품들도 선보인다.

18일에는 세계적인 멀티미디어 아티스트인 지안프랑코 이안누치(Gianfranco Iannuzzi)가 ‘몰입형 아트 팩토리 경험’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안누치는 제주에서 성황리에 전시 중인 ‘빛의 벙커:클림트’전을 기획한 아미엑스(AMIEX, 프로젝션 매핑기술과 음향을 활용한 몰입형 미디어아트) 프로젝트의 예술감독으로 한국 관객들과는 처음 소통한다.

이후 VR·AR 테크&아트 페스티벌에 참여한 작가들과의 토크콘서트가 진행되며, 21∼22일 이틀 동안 글로벌 미디어와 AR·VR기업 간 미래비전 토론 및 교류가 이어진다.

비디오아트와 AR 작품을 넘나들며 활발한 작업을 선보이고 있는 미국의 가브리엘 바르샤 콜롬보(Gabriem Barcia-Colombo)와 세계적 문화단체인 뉴 리얼리티 컴퍼니(New Reality Company)의 창립자 윈슬로우 터너포터(Winslow Turner Porter Ⅲ) 등이 참석한다.

이 밖에 제57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을 역임하고 현대자동차 브랜드 커뮤니케이션팀 아트디렉터로 활동했던 이대형 감독 등도 자리한다.

도 관계자는 "GDF 2019가 선사하는 완벽한 몰입경험(Immersive Experience)을 통해 관람객들이 VR·AR기술을 활용한 예술 전반의 세계적인 변화와 그 의미를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개발자 포럼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운영국(☎02-757-9880) 또는 공식 홈페이지(www.gdf2019.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