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철도유휴부지 개발, 사업자 못찾아 개점휴업

경인전철 인천역 복합역사·수인선 송도역 복합환승센터 민간공모 실패
철도공사 "시설규제 더 풀어야"… 인천시 "건축 인센티브 충분히 제공"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7월 09일 화요일 제1면

1-600.jpg
▲ 인천역. /사진 = 기호일보 DB
철도 유휴 부지를 활용한 민간제안 복합역사 개발사업이 전국적으로 벌어지고 있지만 인천에서는 특별구역 지정 등 행정 인센티브 확대에도 사업성 등을 이유로 민간사업자가 나서지 않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8일 올해 하반기 개발이 가능한 철도 유휴 부지 7개소 13만㎡의 땅을 공개하고 민간제안을 받는다고 했다. 수도권 내 월곶역·광주역·가평역과 강원·중부권 등이 포함된 이번 개발사업 대상지에 인천은 포함되지 않았다. 철도시설공단은 이 지역에 최장 30년간 점용허가를 내주고 적격한 사업제안에 대해서는 가점을 부여하는 등 민간사업 지원을 약속했다.

 하지만 유사한 조건으로 앞서 진행된 개항장창조도시 사업구역인 경인전철 인천역 복합역사 개발사업이나 수인선 송도역 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은 이날 현재도 민간사업자를 찾지 못했다.

 한국철도공사 소유의 인천역은 역을 포함해 철도 유휴 부지가 1만2천여㎡로 공사와 시는 이곳에 상업·업무·숙박·문화시설 등을 갖춘 복합역사를 2021년까지 세우기로 했다.

 시는 2종 주거지인 이곳에 민간사업자가 관광·업무·판매시설 등을 건축할 수 있도록 2016년 ‘입지규제최소구역’으로 지정했다. 철도공사 소유 부지로는 전국적으로 처음 있는 일이었다.

 그 결과 민간사업자는 기존 건축물 용적률을 250%에서 600%까지 상향할 수 있게 됐고 건폐율 80%, 높이 80m까지 건축 인센티브를 부여받았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 공모에서 민간사업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철도공사는 1천600억 원이 넘는 이 사업에 민간자본을 유치하려면 시가 시설 규제를 더 풀어줘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역 광장을 없애고 건축물을 더 짓게 하자는 게 철도공사의 제안이다.

 시는 역 앞 삼거리 교차로의 교통 혼잡을 감안할 때 역 광장은 반드시 존치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철도공사에 ‘수용 불가’ 입장을 전했다. 이 사업은 현재 재공모 계획이 없는 상태로 답보에 빠졌다.

 올해 하반기 공사가 시작돼 내년 말 준공 예정인 송도역 복합환승센터 및 역세권 도시개발사업도 정체돼 있기는 마찬가지다.

 시는 송도역 복합환승센터를 비롯해 이 일대 2만8천여㎡를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줬지만 구체적으로 무엇이 담길지 정해진 것은 없다. 시와 철도시설공단, 송도역세권구역도시개발사업조합 등은 민간공모 지침에 들어갈 사항 등에 대해 지난해 상반기부터 몇 차례 협의했지만 성과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철도시설공단이 지난 4월 역사 증축을 위한 공모를 시작한 것 말고는 조합 차원에서 특별한 행보가 없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송도역을 포함한 특별계획구역 전체를 어떻게 바꿀지 사업계획서가 제출되지 않은 상태로 조합에서 움직임이 없다"고 했다. 인천역 개발에 대해서는 "건축 인센티브 상으로 내줄 건 다 내줬고 이제는 철도공사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