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日 반도체 수출 규제에 서울·경기 대책 마련 바쁜데 ‘인천은 남 일 보듯’

자금 지원 대출금리 인하~현황전수조사·경기연구원 TF 구성 분주
인천시 "정책, 수출 다변화 초점"… 무역협회가 나서 피해 상황 조사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7월 10일 수요일 제3면
3-550.jpg
▲ 일본, 한국 대상 반도체ㆍ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 규제. /사진 = 연합뉴스
서울시와 경기도가 일본의 반도체 소재 ‘대한(對韓) 수출 규제’<본보 7월 2일자 1면 보도>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현황 파악을 아직 하지 못한 인천시와 크게 대조된다.

서울시는 지난 7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맞서 반도체 관련 기업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100억 원을 긴급 지원하고 대출금리를 1.5%로 대폭 낮췄다. 마포구 서울기업지원센터에 일본 수출 피해기업 전담 상담 창구를 마련한 뒤 피해 접수 및 자금 지원 상담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는 도지사가 직접 나서 챙기고 있다. 지난 4일부터 반도체 소재 품목 등에 대한 현황 전수조사에 돌입하고 경제실 주관으로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경기연구원을 중심으로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산업연구원 등과 협력 대응체계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도는 대일 수출의존도를 탈피할 수 있는 중장기 대책까지 세울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인천시는 반도체 수출 규제와 관련해 별다른 움직임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LG·SK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생산하는 대기업 원청사가 서울·경기에 포진돼 있다고 하더라도 지역 수출 1위 품목에 대한 시의 대응이 적절하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대목이다.

반도체 사태에 시의 별다른 대응이 없는 사이 한국무역협회 인천본부가 나서 피해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

무협 인천본부에 따르면 지역 내 반도체 관련 기업은 61개 사다. 이들 기업 중 일본이 수출 규제 품목으로 정한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와 리지스트(감광액 재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패키징용)를 일본에서 직접 수입하는 업체는 1개 사로 조사됐다.

이 기업은 스태츠칩팩코리아나 한미반도체, 엠코코리아 등 지역 내 반도체 대표 기업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규제에 대비해 자구책으로 6개월치 재고물량을 확보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시의 기업정책이 시장 개척과 수출 다변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서 수입 기업을 살펴볼 여력은 없다"면서도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무협 인천본부와 공조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수출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