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군 건설사와 파트너십 기회 잡아라

인천 ‘협력업체 만남’ 북적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제3면
# 시공평가능력 전국 30% 안에 드는 인천지역 하도급업체는 소수에 불과하다. 남동구 소재 A건설업체는 1군 건설사가 협력업체 선정 규정을 상위 10%에서 20% 정도로 잡으면 사실상 공사물량을 서울 업체가 다 가져간다고 했다. 인천시의 요청으로 협력업체 등록기준을 완화하는 행사가 열린 만큼 1군 건설사와 함께 일할 수 있기를 이 업체는 기대하고 있다.

# 지역 대형 건설사인 B사는 6시간 동안 50여 개 지역 업체들과 상담 및 접수를 진행했다. 자재 납품과 공사계약으로 나눠 외주를 위한 건설공사지명원(회사소개서)을 받았다. 두 상자가 넘는 엄청난 양이다. 본사는 협력업체 등록기준을 사내 규정을 둬서 엄격히 제한하고 있지만 오늘 행사의 취지를 십분 살려 최대한 많은 지역 업체들을 선발할 계획이다.

▲ 7일 인천상공회의 대강당에서 열린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업체 만남의 날 행사’를 찾은 대형건설사와 지역업체가 협력사 등록을 위한 상담을 벌이고 있다.  <인천시 제공>
▲ 7일 인천상공회의소 대강당에서 열린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업체 만남의 날 행사’를 찾은 대형건설사와 지역업체가 협력사 등록을 위한 상담을 벌이고 있다. <인천시 제공>
지난 7일 인천상공회의소 대강당에서 열린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업체 만남의 날 행사’를 찾은 하도급사와 원도급사 관계자가 한 말이다.

시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1군 건설사와 파트너십을 맺기 위해 수백 명의 인파가 몰렸다. 전문건설·설비건설·전기공사·소방공사·건설자재업 등 5개 분야 200여 개 지역 업체가 참여했고, 관계자 300여 명이 행사장을 찾았다. 시공능력 ‘톱10’을 비롯해 1군 건설사는 19개 사가 초청됐다.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SK건설, 현대산업개발 등 국내 최대 건설사가 참여했다.

시는 이들 대형 건설사에 협력업체 등록기준을 기존 신용등급 B+, B0 이상에서 B- 이상으로 낮추도록 권장했고, 부채비율·현금흐름등급 등도 대폭 완화할 것을 주문했다. 또 영세한 지역 업체가 협력사 등록기준을 미충족하더라도 신용등급 B- 이상 등 단일 항목으로 면담과 접수를 진행하도록 요청했다.

하지만 19개 대형 건설사가 실제로 시의 요청을 받아들여 지역 업체를 협력업체로 최종 등록할지는 미지수로 남았다.

전문건설협회 관계자는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원도급사가 얼마나 지역 업체를 협력사로 선정했는지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 각종 건설공사에서 인천 업체 하도급 권장비율은 60% 이상이지만 지난해 실적은 26.7%에 그쳤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