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혜수 , 의절했지만 맺고 끊기를 , 꽃길만 걸어라 격려가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제0면
김혜수 , 의절했다지만  맺고 끊기가  , 꽃길만 걸어라 성원도 

김혜수 어머니 빚사안이 큰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김혜수 어머니와 김혜수의 관계가 드러나면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20190710_203602.jpg
▲ 김혜수

김혜수 어머니는 사업을 거듭 실패했다는 것이다.  

김혜수 어머니는 여러 사업하면서 돈갚으려고 노력한 정황은 있다는 것이다. 김혜수 어머니는 인도네시아 광물 채굴권 등 사업계획 자체가 믿기 힘든 내용이라는 것이다. 

빚진 사람은 모친인데 김혜수는 잘못이 없다는 것이다. 김혜수측은  금전문제로 화해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채무자가 어느날 갑자기 나타나 어머니 빚을 거론하면서 괴롭히기도 했다고 한다. 

김헤수 측은 과거 소송에서 책임없다 판결을 받기도 했다는 것이다. 

김헤수가 연관 관계 없다면 법적으로 책임질 이유가 없다고 한다. 

스타이름 믿고 돈빌려주는 것은 부모채무 자식이 떠안을 법적 책임이 없다는 것이다. 

연예인 가족을 보고 돈을 빌려주는 행위를 하지 말라고 조언을 하기도 했다. 김혜수 어머니는 김혜수를 팔아서 한적이 없다고 밝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