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지역 과소학급 활성화대책 차질 없어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제11면

인구 300만 명의 대도시 인천에서도 과소(過少)학급이 증가하고 있어 학교 활성화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인천은 타 시도에 비해 인구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데다 저출산에 따른 학령인구(6∼17세) 감소 폭이 크지 않은 상황임에도 전수조사 결과 과소학급이 무려 59곳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인천지역 내 원도심 인구가 신도시로 이동하면서 학생 수가 감소해 학급 수도 덩달아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반면 신도시는 학생 수 증가로 과밀학급이 속출하는 상황이다.

 기존 원도심 내 학교는 신도시에 새로 지어진 학교에 비해 교실 환경은 물론이고, 부대시설 등에서도 격차가 클 뿐 아니라 교사가 지어진 지 수십 년이 경과해 시설이 낙후되고 주변의 환경도 열악하다. 시교육청은 신도시의 경우 지난해 과밀학급 조사를 거쳐 총 44곳을 과밀 우려 대상 학교로 진단하고 교실 증축과 증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따라서 이번 과소학급 조사로 발굴한 학교에 대해서는 학교급별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경쟁력 회복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이 요구된다 하겠다.

 교육부가 추진하는 학교총량제는 학생 수가 감소하는 원도심 학교 통폐합으로 인해 지역갈등 조장, 원도심 공동화, 지역 간 교육 불균형 등 문제점이 확산되고 있다. 다행히 시교육청이 서둘러 과소학급이 있는 학교 59곳 중 활용 가능 교실이 5실 이상인 학교 17곳을 대상으로 학생 식당이나 실내체육실 구축 등 학교가 원하는 만큼 희망 사업을 검토해 내년도 본예산에 편성, 지원사업을 펼치기로 했다니 차질없이 진행됐으면 한다.

 문제는 예산이다. 원도심 지역 학교에 활력을 불어넣고 학생·학부모가 선호하는 학교를 육성해 원도심 발전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예산이 필요하다. 예산이 확보돼야 각 학교별로 수렴된 의견을 토대로 종합적인 지역교육 발전계획을 확정하고 연도별 실행 계획을 추진해 나갈 수 있다. 시교육청은 원도심 학교 활성화와 함께 신도시 학교 과밀화 조기 해소를 위한 필요한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은 물론이고, 인천시와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