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 정평천 신촌2교 하부 통로 벽면 갤러리로 탈바꿈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제0면

삭막한 교량 하부가 어린이 미술작품으로 새 단장돼 지역 명소로 변신했다.

2019071101010005542.jpg
11일 용인시 수지구에 따르면 풍덕천2동사무소는 주민자치위원회와 함께 정평천 신촌2교 하부 통로에 어린이들 미술 작품으로 만든 아트타일을 붙였다. 정평초등학교 학생들의 통학로와 주민 산책로로 이용되는 교량 아래가 어두침침하고 삭막해 콘크리트로 돼 있는 23m 길이의 벽면을 갤러리로 탈바꿈 시킨 것이다.

이곳에는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열린 정평천 벚꽃축제 기념 어린이 그림 그리기 대회 수상작품 44점이 아트 타일로 제작돼 전시됐다.

동 관계자는 "신촌2교 다리 아래의 작은 갤러리가 주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새로운 명물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불편함이나 건의사항을 세심히 살피고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