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자 혼계영 400m 0.9초 단축하는 데 10년

U대회 결승 3분36초53으로 5위 네 명 팀워크 살려 한국기록 경신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제20면
▲ 하계 유니버시아드 남자 혼계영 400m에서 한국신기록을 세운 이유연, 이주호, 양재훈, 문재권(왼쪽부터).  <대한수영연맹 제공>
▲ 하계 유니버시아드 남자 혼계영 400m에서 한국신기록을 세운 이유연, 이주호, 양재훈, 문재권(왼쪽부터). <대한수영연맹 제공>
수영 남자 혼계영 400m 한국기록이 10년 만에 0.90초 단축됐다.

이주호(24·아산시청), 문재권(21·서귀포시청), 양재훈(21·강원도청), 이유연(18·한국체대)으로 팀을 꾸린 한국은 1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열린 제30회 하계 유니버시아드 남자 혼계영 400m 결승에서 3분36초53으로 5위를 기록했다. 비록 메달은 못 땄지만 10년 묵은 한국기록을 경신하는 쾌거를 이뤘다.

혼계영 400m는 네 명의 선수가 각자 100m씩 구간을 맡아 배영·평영·접영·자유형 순으로 헤엄쳐 시간을 다투는 단체전이다. 이 종목의 종전 한국기록은 2009년 홍콩에서 열린 제5회 동아시아경기대회 박선관·최규웅·정두희·박민규가 작성한 3분37초43이었다.

남자 배영 100m 한국기록(54초17) 보유자인 이주호가 첫 구간을 55초09에, 평영 100m 한국기록(1분00초20)을 가진 문재권이 1분00초76에, 접영 구간을 이어받은 양재훈은 51초52에 레이스를 마쳤다. 6위로 마지막 100m 자유형 구간을 이어받은 이유연은 49초16으로 프랑스 선수를 제치고 5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남자 배영 100m뿐 아니라 200m 한국기록도 갖고 있는 대회 수영대표팀 주장 이주호는 "서로 믿고 의지하며 ‘할 수 있다’고 다독이면서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 자유형 구간에서 순위를 끌어올린 ‘막내’ 이유연은 "형들이 기록에 대해 불안해하는 나를 잘 챙겨줘서 한국신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12일 개막하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도 참가한다. 다만, 팀 구성은 달라질 수 있다. 김은주 국가대표 지도자는 "세계선수권대회 때는 더 집중해서 좋은 기록을 내보겠다"고 밝혔다.

한국 경영 선수단 21명은 동메달 하나를 획득하고 한 차례 한국신기록을 경신하며 대회 일정을 마치고 12일 귀국한다. 광주 세계선수권 국가대표이기도 한 이주호, 문재권, 양재훈, 이유연과 여자부 정소은(서울수영연맹), 박예린(강원도청), 유지원(경북도청)은 17일 선수촌에 입촌해 21일부터 시작되는 경영 일정을 소화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