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업인 왜 불렀나… 성과 없는 간담회"

한국, 日 수출규제 정부 대응 비판 "부품 소재 연구 기업 6시면 칼퇴" 주 52시간 근로제 획일화 쓴소리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제2면
자유한국당은 11일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정부 대응과 관련해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은 철저히 시나리오까지 만들어 놓고 하나하나 단계적으로 보복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국내 정치용 이벤트에 기업인과 야당을 들러리 세울 때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어제 문 대통령이 기업인 30명을 청와대로 불러서 간담회를 열었지만 기업인들에게 발언 시간 3분씩을 주고 단순 대책만 반복하면서 사실상 아무런 성과 없는 사진 촬영용 이벤트로 끝났다"며 "수입선 다변화나 원천 기술 확보 같은 대책을 기업들이 몰라서 안 하고 있겠느냐. 현실적으로 어려우니 못하고 있는 것인데 그런 말만 할 것이면 바쁜 기업인들을 왜 불러 모았느냐"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과 갈등을 조정해야 할 외교부 장관은 일주일이나 아프리카 순방길에 나섰고,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인을 만나고 5당 대표를 모아 봐야 무슨 뾰족한 수가 나오겠느냐"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국산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과도한 환경 규제이고, 기업들이 하지 못하는 이유도 자본시장 규제 때문"이라며 "주 52시간 근로제를 획일적으로 적용해 부품 소재를 연구하는 기업들도 오후 6시가 되면 칼퇴근을 하는데 기업들이 뛰지도 못하게 손발을 다 묶어놓고는 기업 중심으로 알아서 하라고 하면 그게 될 수 있는 일이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실효성 있는 해결 방안을 찾아서 시급하게 추진하고, 정부 대책이 나오면 국회가 뒷받침할 수 있도록 논의를 적극 추진하고 대일외교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총리는 방글라데시 등 4개국 순방을 떠날 예정이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아프리카 3개국 순방에 나섰다. 당면한 현안을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자리를 비우고 해외로 나가고 있다"며 순방 취소를 촉구했다.

박태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