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상 전문가 김현종 미국行 일본 수출규제 머리 맞댄다

文, 기업인 간담회 후 급파 전방위적 외교전 돌입한 듯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제2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문제를 풀기 위해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국을 전격 방문했다.

청와대는 11일 김 차장의 주요 방미 목적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협의를 위해서라는 점을 확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김 차장의 방미 목적에 대한 질문에 "일본 수출규제를 포함해 한미 간 현안을 협의할 예정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차장의 방미 일정과 구체적인 논의 내용과 관련해서는 "결과물이 나와야 말씀드릴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통상 전문가인 김 차장을 미국 워싱턴DC로 급파했다.

청와대가 일본의 수출규제가 한국뿐 아니라 세계 경제를 위협한다는 판단하에 장·단기적인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특히 해결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일본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미국을 지렛대로 활용해야 한다고 보고 김 차장을 급파하는 하는 전방위적 외교전에 들어간 것으로 해석된다. 김 차장은 카운터파트인 찰스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을 비롯한 행정부 관계자들과 의회 인사들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강경화 외교장관도 전날 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통화하고 한일관계 등에 대해 논의했다. 강 장관은 한국 정부가 일본의 이번 조치 철회와 함께 더는 상황이 악화하지 않기를 희망하며 일본과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을 위해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고,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이해를 표명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대일 특사 파견 가능성과 관련, "구체적으로 수면 위로 올라올 정도가 되면 말할 수 있지, 지금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외교적·경제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은 비상대응 체제를 갖춰서 민관이 힘을 모으고 정부도 긴밀하고 촘촘하게 체크하며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본을 상대로 한 양자협의 노력 역시 계속하겠다는 것이 청와대의 입장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조만간 대일특사 등을 통해 돌파구를 찾으려 할 것이라는 관측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민관 비상대응 체제 구성과 관련해선 "기업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청와대 정책실장 중심으로 체제를 운영할 것"이라고 했고, 회동 일정에 대해선 "사안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만나는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