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각 앞둔 제1국제여객터미널민간 아닌 공공개발 추진해야"

인천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제13면
▲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 방안 토론회’가 열린 지난 12일 인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토론자들이 공공개발을 주장하며 소신을 밝히고 있다.   <옹진군 제공>
▲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 방안 토론회’가 열린 지난 12일 인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토론자들이 공공개발을 주장하며 소신을 밝히고 있다. <옹진군 제공>
매각을 앞둔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민간이 아닌 공공개발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성우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항만물류연구본부장은 지난 12일 인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 방안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항만공간의 가치와 공공성’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항만의 중요성이 세계적으로 부각되고 있는 만큼 인천 연안부두 일원을 인천만의 특성과 역사를 담은 모두의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선 민간이 아닌 공공개발을 통해 공공성과 공익이 제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귀복 인천항발전협의회장은 "인천항만공사가 제1국제여객터미널 에이프런 30m를 제외한 부속 부지를 매각할 경우 부두에 접안하는 선박이 사용할 터가 전무하게 되는 만큼 매각계획은 철회돼야 한다"며 "매각보다는 중부해양경찰청 또는 공공성에 부합하는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최정철 인하대 교수는 "서해안(남북) 연안여객, 연안화물 및 수산업 활성화 방안으로 인천의 해양 발전을 위해선 남북 관계 및 중국과의 교류(항로 개설 등) 등 지정학적 위치를 십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열린 토론회에서 인천-제주 간 신규 여객선사인 대저건설해운 임광태 대표이사는 "제1국제여객터미널 에이프런 30m를 남겨 두고 매각한다는 계획은 여객 승하선뿐 아니라 화물 하역 등이 전혀 고려되지 않은 것"이라며 "연안여객터미널에도 전철 등 접근성이 향상돼야 한다"고 말했다.

장정구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운영위원장은 "터미널 인근에 머물 수 있는 공간이 현저히 부족하다"며 "항만의 공간이 화물이 아닌 친수공간으로 가치를 발휘하기 위해선 골든하버에서 연안부두를 연결하는 등 다각적인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인천항의 기능 재배치에 따라 제1국제여객터미널 매각 계획이 세워졌는데, 옹진군이 반대하고 나선 만큼 앞으론 이 문제에 대해 시, 중구, 옹진군, 인천항만공사 등 이해 당사자 간 입장을 분명히 밝힐 필요가 있다"며 "남북 관계를 고려했을 때 시도 정부와 정책적으로 이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백종빈 인천시의원은 질의시간을 통해 "시가 해양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을 세운 만큼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정책 방향 등이 담길 수 있도록 시의회 차원에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