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포시,김현미 국토부 장관 만나 "김포도시철도 빠른 개통 위해 협조" 요청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9면

김포시는 정하영 시장과 김두관(민·김포갑)국회의원이 지난 15일 국회 김두관 의원 사무실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김포도시철도가 빠른 시간 내 개통될 수 있도록 국토부의 조정과 협조를 요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정 시장은 그동안 김포도시철도 추진 과정을 설명한 후 "국토부의 추가 검증 요구에 따라 불가피하게 도시철도 개통 연기를 발표했다"며 "안전에 부족한 게 무엇이 있는지 꼼꼼하게 검증하겠다. 김포시민의 10년 숙원사업인 만큼 하루라도 빠른 시일 내에 개통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 기간을 단축해 달라"고 국토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김 의원은 "김포도시철도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씩이나 개통이 연기돼 시민들의 불만이 크다"며 "검증 과업 선정과 관계자 간 문제점 공유 및 해결에 집중하기 위해 국토부 2차관 주관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또 "안전하고 빠른 개통을 위해 국토부가 책임지고 적극적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하고,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에게도 "안전성 검증을 위해 현장대응 검증팀이 상주하면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검증 결과에 대한 행정절차는 빨리 할 수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시민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원인 분석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국토부의 입장을 전했다.

이어 "검증 과정을 주관할 TF는 김포시 주관으로 국토부 담당자를 비롯해 한국안전공단, 철도기술연구원, 김두관 의원실이 참여해 구성하는 방안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석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TF와 관련, "단기간에 깔끔하게 마무리되려면 전문가들이 현장에 모여 수시로 회의하고 검토해야 한다"며 "김포도시철도사업단 내에 대책본부를 설치하면 국토부에서 직원을 파견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