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공항公, 해외공항 위탁·투자개발 박차

정부 PIS 펀드 714억 투자금 출연 예정 +국토부 해외투자 참여
2009년부터 공항서 2500억 수주… 터키·쿠웨이트 등서도 추진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7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글로벌 공항사업 유치와 투자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공사는 2009년 해외 공항 위탁운영 사업 등을 시작해 직접적인 수익을 창출하면서 최근 정부의 글로벌 사업 펀드 조성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16일 인천공항공사(공사)에 따르면 최근 정부는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를 연내 1조5천억 원 규모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 중 5천억 원을 스마트시티 해외 사업에 우선 투입할 계획이다.

PIS 펀드는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이 해당 분야의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함께 조성하는 기금으로 총 3조 원 규모로 구축된다. 이미 정부는 재정과 공공기관 예산으로 현재 6천억 원의 모(母) 펀드 조성을 완료했다. 연내 정책금융 및 연기금 등 민간과의 매칭을 통해 총 1조5천억 원의 자(子) 펀드를 만들 예정이다.

정부는 민간 자금 유치 확대를 위해 정부·공공부문이 후순위로 출자하는 등 투자 위험성을 낮추고 펀드 투자기간도 최대 20년으로 기존 대비 5년 연장해 장기간 리스크를 분담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대·중소기업 동반 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금리를 최고 1%p 낮추는 등 우대 금융조건을 제공하기로 했다.

공사는 PIS 펀드 조성에 714억 원의 투자금을 출연할 예정이다. PIS 펀드 운영사가 선정된 뒤 해외 공항과 스마트시티 사업 등이 확정되면 사업별 비중 및 비율에 따라 현물을 출자한다.

공사는 지난해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해외투자개발지원기구 설립에도 참여하고 있다. 해외투자개발지원기구로 설립 추진 중인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지원공사·KIND)에 자본금을 출자하기로 했다. 공사의 지원공사 글로벌인프라펀드(GIF) 수익증권 현물출자액은 약 250억 원이다.

지원공사는 국내 기업의 민관 합작 해외 건설(PPP)사업 발굴과 사업 개발 지원, 금융 지원 등 전 단계를 유기적 또는 전문적으로 지원한다.

공사는 "GIF 펀드 사업 대비 이번 PIS 펀드의 투자이익은 더 클 것으로 전망한다"며 "해외 투자사업과 별도로 공사는 해외 공항 운영사업 등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사는 2009년부터 올해 2월까지 총 14개국에서 29개 해외 공항사업에 참여해 약 2천500억 원을 수주했다. 현재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 운영지원사업(2016∼2021년·약 74억 원)에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5월부터 2023년 8월까지 쿠웨이트공항 T4를 위탁운영한다. 또한 ‘필리핀 마닐라 신공항 투자 개발사업(산미구엘사)’과 ‘사우디 제다공항 위탁운영 사업’ 등의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