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차례 입질 오가던 시교육청 청사 이전 또다시 수면 위로…

허종식 정무부시장 공식 제안에 도성훈 교육감 "내부 검토할 것"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1면
▲ 인천시 공공청사 균형재배치 관련 기자회견이 16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려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루원시티 제2청사 및 교육청 이전 제안 등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1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인천시 공공청사 균형재배치 관련 기자회견에서 루원시티 제2청사 및 교육청 이전 제안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교육청 청사 이전 문제가 또다시 불거졌다.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16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을 만나 시교육청을 서구 루원시티 내 공공복합업무용지 또는 인재개발원 부지로 이전할 것을 공식 제안했다. 도 교육감은 구체적인 언급 없이 "향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인천시의 교육청 청사 이전 제안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송영길 전 시장은 2010년 미추홀구 도화지구로 이전을 제안했으며, 2012년에는 서구 루원시티 활성화 차원에서 이전 계획을 세웠지만 무산됐다. 유정복 전 시장도 2016년 루원시티로 교육청을 이전해 교육행정연구타운으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내놓았지만 시교육청의 반대로 없던 일이 됐다.

 이처럼 수차례 청사 이전이 무산됐음에도 도 교육감이 다시 한 번 검토해 보겠다는 입장을 밝혀 실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교육청 이전은 비용과 효율성을 따졌을 때 성사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교육청 내부에서는 이전 부지에 대한 접근성은 물론 현 청사보다 규모가 커야 하는데다 비용 부담은 최소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교육청과 시가 함께 추진하는 무상교육사업에 대해서도 재원분담률을 재조정하는 등의 혜택이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무엇보다 교육청 이전은 박남춘 시장과 도성훈 교육감 양자 간 합의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지역주민들은 물론 정치권의 수용 여부에 달렸다는 게 중론이다. 이를 무시하고 추진할 경우 남동구와 서구 주민들 간 민민 갈등은 물론 정치쟁점화될 가능성도 제기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붉은 수돗물 사태로 코너에 몰린 시가 성난 서구지역 민심을 달래고 비판 여론을 돌리려고 교육청 이전 카드를 꺼낸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시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인천시의 교육청 청사 이전 제안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 이제 당혹스럽지도 않다"며 "검토해야 할 사안이 한두 개가 아닌 만큼 이전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