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설될 도로 46m 옆 주민들이 들고일어났다

‘매연에 소음… 생존권 위협할라’ 오산용인고속도로 사업지 가까운 수원 이의동 아파트 입주민 반발
피켓 들고 설명회 나와 수정 요구 국토부 "의견 수렴해 후속 조치"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18면
18-600.jpg
▲ 한 주민이 단상에 올라가 계획 노선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박종현 기자
수원 광교신도시 내 아파트 주민들이 오산용인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추진을 위한 주민설명회에서 도로 조성 위치가 가까워 매연과 소음 발생으로 인한 각종 생활피해가 우려된다며 계획 수정을 강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와 민간투자사업 제안자인 현대건설, 설계사인 유신코퍼레이션은 이날 오전 10시께 수원시 인계동 민방위교육장에서 오산용인고속도로의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오산용인고속도로는 오산시 양산동 서오산요금소에서 용인시 성복동 서수지요금소까지 폭 20m의 왕복 4차로, 17.3㎞ 길이를 연결하는 도로로 2021년부터 2026년까지 공사를 진행하기로 계획됐다.

이번 설명회는 환경영향평가법 13조에 따라 초안을 공고·공람하고 해당 평가 대상 지역 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열렸다. 이날 수원과 용인에서 각각 진행됐으며, 17일에는 오산과 화성에서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 수원시 이의동 A아파트 단지 주민들이 도로계획상 신설되는 고속도로와 아파트 단지와의 거리가 46m에 불과해 소음 및 매연 피해가 우려된다며 계획 수정을 요구했지만, 국토부의 확답을 얻지 못한 채 토론회가 종료됐다.

설명회가 진행되는 민방위교육장에는 ‘주민 생존권 위협하는 도로 건설 결사반대’, ‘사람 머리 위에 고속도로 건설이 웬 말이냐’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곳곳에 걸려 있었으며, 일부 주민들은 이 같은 피켓 등을 들고 설명회에 참석했다.

유신코퍼레이션 측의 전략환경영향평가 주요 내용에 대한 설명이 끝난 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 결국 A아파트 입주민들은 "환경영향평가에 빠진 게 사람이다", "돈에 눈이 멀어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고성과 비난을 쏟아냈다. 한 주민은 단상에 나가 계획노선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주최 측을 비난하기도 했다.

특히 입주민들은 이전부터 아파트 단지에서 55m 거리에 떨어져 있는 용인서울고속도로 인해 매연과 소음피해를 입고 있는 실정이다.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관계자도 "국토부는 주민 의견을 수렴해 고속도로를 지하화하거나 용인서울고속도로 뒤편으로 도로를 설치해야 한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더 가까운 거리에 고속도로를 하나 더 신설하는 것은 주민 의견은 안중에도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는 국토부의 의견이 개입되지 않은, 유신코퍼레이션이 그려 온 최초 제안된 노선을 갖고 설명하는 자리였다"며 "많은 주민들이 계획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으며,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후속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