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청문보고서 미송부 상황서 재가 사퇴 요구하는 야권 반발 클 듯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2면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 0시부터 시작된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2시 40분 윤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윤 신임 총장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재송부 시한이 만료된 다음 날인 이날 임명안을 재가했다.

여야가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18일 열기로 하면서 윤 신임 총장에 대한 임명이 회동 이후로 늦춰지는 등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일각에서의 관측도 나왔으나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신임 총장 임명 재가와 회동은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이 청문보고서 송부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윤 신임 총장 임명을 강행함에 따라 그의 사퇴를 계속 요구해 온 자유한국당 등 야권이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