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국민 목소리 반영한 게 맞나" 특정 신문 한일 문제 보도 공개 비판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제2면
청와대는 17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비롯한 한일 갈등 문제를 다룬 국내 특정 언론사를 이례적으로 거명하며 보도 내용에 대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 내용을 거론하며 "이게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지난 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오늘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하게 한 발 한 발 내디디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기업은 정부와 소통으로 어떤 여파가 있을지 단기적 대책부터 근본 대책까지 논의에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며 "국민은 각자 자리에서 각자 방법으로 우려 깊은 눈으로 바라보고, 정치권도 초당적 협력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조국 민정수석도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기사 제목을 거론하며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금 이 상황을 더 객관적 시각으로, 국익 시각으로 봐주길 바라는 당부의 말"이라고 에둘러 답했다.

이어 "우리도 수많은 일본 언론을 보고 일본 국민의 판단을 간접적으로 해석한다. 일본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국민 목소리가 얼마나 정확하게 일본에 전달될지 묻고 싶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두 신문사의 입장을 요구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대변인이 언론을 담당하는 역할을 하니 공개적으로 당부를 한 것이고, 입장을 낼지는 상대 쪽에서 결정할 부분"이라고 답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