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동네 시민경찰’ 전국에서 뛴다

경기남부경찰청 ‘범인 검거·인명구조 등 펼친 시민 포상’ 정책 확대
225명 표창장·검거보상금 등 지급… 공동체 치안 활성화 효과 기대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22면
18-시민경찰.jpg
▲ 우리동네 시민경찰 소형 배지. /사진 =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인명사고나 범죄 현장 등 위험한 상황에서 범인 검거나 인명 구조활동을 펼친 시민을 포상하는 경기남부경찰청의 공동체 치안 활성화 정책 ‘우리동네 시민경찰’이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다.

18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각 지방청에 공문을 내려 이 같은 방침을 통보했다. 대상은 범인 검거(범죄 신고, 검거 협조, 검거·인계)와 인명 구조(인명피해 예방, 사고 현장 인명 구조, 자살기도자 구조)를 한 시민이다.

경기남부청은 올 4월부터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범죄 예방, 범인 검거 등에 기여한 시민 가운데 모범 사례를 선정해 ‘우리동네 시민경찰’이라는 명칭을 부여하고 있다. 현재 우리동네 시민경찰에게는 표창장과 검거보상금, 시민경찰 소형 배지 등이 지급되고 있다.

경기남부청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인 서울 성지고 우의기(17)군은 광명시 한 도로를 지나던 중 "도둑이야!"라는 인근 금은방 주인의 외침을 들은 뒤 달아나는 절도 용의자를 발견하고 추격 끝에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지난 16일 기준 경기남부청이 지정한 우리동네 시민경찰은 범죄 예방 135명, 범인 검거 69명, 사고 예방 및 인명 구조 21명 등 모두 225명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이라는 원칙을 토대로 시민의 치안활동 참여를 독려하고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우리동네 시민경찰’을 추진하고 있다"며 "‘우리동네 시민경찰’이 전국으로 확대 시행되면 공동체 치안에 관심을 갖는 시민이 더 많아지는 것은 물론 치안 효과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이버경찰청 홈페이지에 ‘우리동네 시민경찰’ 게시판을 신설해 우수 사례를 홍보할 방침이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시민경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