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산~도라산역 DMZ트레인 객차서 사진전시 오픈런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9면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 코레일은 지난 17일부터 종료일을 두지 않고 용산∼도라산역 구간의 DMZ 트레인 객차에서 ‘DMZ KOREA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10월부터 파주 캠프 그리브스에서 열리고 있는 사진전을 확대한 것으로, 1953년 정전협정 체결이후 판문점에 머물던 중립국 감독위원회(NNSC) 군인들이 촬영한 남북의 희귀한 모습을 담고 있다. 전시작품 중에는 대중들이 쉽게 볼 수 없던 1950년대 후반 개성 주민의 일상 모습, 1953년부터 8년간 폴란드에 보내졌던 1천500명의 북한 전쟁고아 사진도 있다. 또한 열차 탑승객들이 사진전 관련 엽서를 써 볼 수 있는 ‘DMZ 엽서 써 보기 코너’도 마련돼 있다.

‘오픈런’ 형태의 전시로, 종료일을 미리 정하지 않고 지속적인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올해는 한국전쟁 발발 69주년이 되는 해로 이번 사진전을 통해 일반인들에게 1950년대 후반 전쟁 직후 남북한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도록 전시 종료일을 정하지 않았으니 더 관심을 갖고 찾아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시를 볼 수 있는 DMZ 트레인은 주 5일 운행되며, 용산에서 출발하는 도라산 평화관광 상품과 연계된다. 이 상품은 도라산평화공원, 제3땅굴 등을 둘러보는 코스로 운영된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