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의당, 정부에 "WTO 제소" 목청

"행동으로 태도 변화시켜야"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11면
정의당 심상정(고양갑) 대표는 18일 신임 당대표 취임 후 첫 상무위원회의를 열고 "아베의 버르장머리를 고쳐 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정치권의 단호한 대처를 촉구하며 "지금 한일 간에는 승자가 없는 위험한 전쟁이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아베 총리의 도발이 계속된다면 단기적으로는 긴장 관계를 감수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그 버르장머리를 고쳐놓아야 한다"고 했다. 특히 심 대표는 "우리는 말이 아닌 구체적 행동을 통해 일본의 태도를 변화시켜야 한다. 일본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질서를 수호하려는 우리의 노력을 국제사회에 각인시켜야 한다"며 "정부가 망설일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심 대표는 내년 총선 승리 등 5기 지도부의 각오도 다짐했다.

그는 "5기 지도부는 총선과 진보집권 승리의 길을 향해 비상한 각오로 나아갈 것"이라며 "개방정당, 혁신정당으로 개혁하고 유능한 경제정당으로 변화하는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지금 여러 민생 문제가 있지만 민생 문제의 핵심은 역시 노동 문제"라며 "탄력근로제 확대는 노동자 삶을 근본적으로 후퇴시키는 노동 개악이다. 오늘 민노총 파업은 이에 대한 노동자들의 정당한 저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노동존중 사회를 표방한 정부가 국민에게 약속한 공약에 대해 총체적인 점검과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태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