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신상진 新정치혁신특위원장 "부적절 언행 의원 총선 공천 배제"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11면
자유한국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장인 신상진(성남중원)의원은 18일 내년 총선 공천 기준과 관련해 "현역 의원의 물갈이 폭을 크게 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많이 나와서 혁신안에 반영했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20대 국회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탄핵 사태를 맞이하고 정권도 뺏겨 책임이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지탄을 받는 것은 결국 당에도 해를 끼친다"며 "그런 부분들에 대해선 불이익을 주는 내용을 혁신안에 삽입했다"고 설명했다. 신 위원장은 불이익에 공천 배제까지 포함되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감점부터 시작해서 사회적 지탄을 받고 해당 행위를 한 사람은 공천을 배제하는 것까지도 범위를 넓혔다"고 답했다.

신 위원장은 정치신인에게 최대 50%, 청년에게 40%, 여성에게는 30%의 가산점을 주는 방안에 대해선 "당내 의견 수렴 절차를 더 거쳐야 하기 때문에 아직 확정된 안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 신인에게 50%의 가산점을 주면 현역 의원이 무더기 탈락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50% 가산점을 주더라도 현역의원이 지역주민의 지지를 받는다면 충분히 살아남을 수 있는 여지는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태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