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영표 정개특위 위원장 "의원정수 확대 반대"

기자간담회서 여론 중요성 역설 "선거법 ,여야 합의로 처리해야"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11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에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인천부평을·사진)의원은 18일 의원정수 확대에 국민 여론을 내세워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정개특위 위원장 내정 직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선거법은 국회의원들의 이해관계가 아니라 국민들의 여론이 중요한 만큼 그것을 무시할 순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은 의견을 피력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 이후 실시된 국회의원 정수 확대와 관련한 여러 여론조사에서 국민 70% 이상이 의원정수 확대에는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홍 의원은 여야 합의를 전제로 선거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개특위 위원장으로서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선거법을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거법이야말로 여야 합의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선거법뿐 아니라 정치자금법 등의 중요한 사안도 있기 때문에 다음 주부터라도 정개특위를 가동해 본격 논의를 시작했으면 한다"며 "여야 간사 합의로 다음 주 회의 일정을 잡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내달 말까지 선거법을 처리해야 한다는 정의당 주장과 관련, "선거법은 시한의 문제가 있어 무작정 논의를 연장할 수 없다"며 "8월 말이라고 시한을 정하지는 않겠지만, 자유한국당이나 다른 당들이 선거법 개정의 의지를 갖고 협상에 임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의 고소·고발전과 관련 입장 변화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불법 행위에 대해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법 집행의 문제이기 때문에 다른 문제와 연계할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앞서 민주당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가운데 정개특위를 선택, 위원장에 홍영표 전 원내대표를 내정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개특위를 맡아서 책임 있게 운영하겠다"면서 "홍 위원장이 정치개혁에 대한 확고한 뜻이 있고,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여야 4당 공조에 대한 의지를 결자해지하는 차원에서 실권을 갖고 협상에 임할 책임자"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정개특위를 선택함에 따라 사개특위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의 몫이 됐다. 민주당 지도부가 정개특위 위원장을 선택한 것은 선거제 개혁을 고리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공조를 유지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앞서 여야 3당 교섭단체는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활동 기한을 8월 말까지 연장하고, 원내 1·2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이 각각 위원장을 맡기로 합의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