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당 대표 만난 文 "일본 조치·경제 문제 엄중" 추경 협조 강조

"부품 문제 대책 등 예산에 포함" 황교안, 한일 정상회담 추진 주장 이해찬, 중장기 대책 필요성 언급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11면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br /><br />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고 일본의 경제보복 대책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10여 분간의 사전 환담을 가진 후 본격 회동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에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또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들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 나갈 것인지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엄중한 경제 대책으로써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며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게 협력해 주시고, 더 나아가 소재·부품 문제에 대한 대책에 그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치가 국민께 걱정을 많이 드렸는데 지금 경제가 엄중하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수도 있는 상황에서 여야 대표님들을 모시고 대책을 논의하는 시간을 갖게 돼 무척 다행스럽다"며 "국민께서도 걱정되는 시기에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으는 모습을 보시는 것만으로도 희망을 가지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일본이 양국 관계를 파탄으로 끌고 갈 수 있는 경제보복 조치를 한 점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며 준엄하게 성토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가 잘못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 해결하셔야 한다"며 "조속히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으셔야 한다. 어려우시더라도 톱다운 방식으로 하셔야 한다. 대일특사 등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초당적 합의를 이뤄야 할 사안은 일본의 경제침략 문제"라며 "중장기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우리 경제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업도 노력하고 정부도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겠다는 것은 여야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경제전쟁은 쉽게 끝나지 않는다. 어차피 한 번 건너야 할 강이고 넘어야 할 산이다"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반일 감정에 호소하거나 민족주의 대응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일본이 방향 전환할 계기를 만들어 줘야 한다"고 외교적 해결을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국회 본회의에서 경제보복 규탄 처리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하고, 추경안도 통과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보복이 계속되면 결연한 의지로 맞서야 한다"며 "초당적으로 태도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 말이 아니라 행동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