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천제 폐지 나설 것" 박연숙 시의원 탈당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10면
화성시의회 박연숙(민·향남·양감·정남·사진)의원이 돌연 탈당을 선언해 그 배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 의원은 18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전국 지방의원 공천제 폐지운동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탈당 기자회견을 가졌다.

박 의원은 "그동안 지방의원은 중앙정치의 부속품에 불과하며 대선 및 총선에 동원되는 선거 지역책임자에 불과했다"며 "지방의원들은 안타깝게도 선거운동 핵심 들러리 역할에 나서야 하고, 당원 모집 등에 에너지를 쏟아야 하는 등 전혀 의정활동과는 거리가 먼 현실에 자괴감만 들 뿐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최소한 지방의원 공천제도는 폐지돼야 마땅하며, ‘지방자치 성공은 공천제 폐지부터 시작된다’는 판단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제 무소속으로 지역에 할 일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화성갑 지역위원장 선출이 공정하지 못한 점이 있었다"며 "정당에 소속된 지방의원은 본연의 의정활동 수행에 집중할 환경이 전혀 되지 못한다. 정당은 공천권을 독점하고 있는 지역구 위원장에게 충성하기를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