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지혜 , 생계형 전사로 매력, , 황금정원 흙수저 느낌으로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7월 21일 일요일 제0면
한지혜 , 생계형 전사로  , 황금정원  정말 흙수저처럼

20190721_081859.jpg
▲ MBC 황금정원에서 한지혜가 캔디형 느낌을 자아냈다.
MBC 황금정원에서 한지혜가 캔디형 느낌을 자아냈다. 한지혜는 흙수저의 전형으로 그야말로 생계형 전사라고 할 수 있다. 돈이 된다면 클럽 가수 알바 등 업종을 가리지 않는다. 

한지혜는 정시아와 같이 공연을 하다가 손님이 갑자기 인질범으로 변해 큰 곤욕을 치른다. 

한지혜는 오지은과 함께 인질범이 되어 여자화장실에 갖힌다. 이상우는 이들을 구하려다 오히려 머리를 다친다. 

오지은의 임기응변으로 범인은 검거된다.

오지은 한지혜의 이름을 듣고 자신의 동생이 아닌가 의심한다. 한지혜는 엄마와 언니한테 버려졌던 것이다. 

정영주는 한지혜가 자신들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오지은과 접촉을 못하게 한다. 오지은은 최고의 셀럽으로 재벌가 아들과 진한 연애를 하고 있는 중이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