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유동인구가 많은 버스정류장 6곳 ‘쿨링포그’ 시스템 가동

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제20면

2019072201010009701.jpg
군포시가 유동인구가 많은 버스정류장 6곳에서 시원한 물안개를 만들어 시민들의 폭염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는 금정역·군포역·대야미역, 시청 맞은편, 시 평생학습원과 용호고 버스정류장에서 ‘쿨링포그(Cooling Fog)’ 시스템 가동을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쿨링포그 시스템이란 정수 처리한 물을 특수 노즐을 통해 인공 안개로 분사하면 더운 공기와 만난 안개가 주위 온도를 3~8℃ 낮춰 주는 장치로, 8월 말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기온 26℃ 이상, 습도 80% 이하인 날씨에 자동 가동된다.

물의 기화(氣化)작용을 이용해 생성된 안개는 옷이나 피부 등은 젖지 않게 더위를 식혀 쾌적함을 선물하고, 미세먼지를 줄이는데도 기여하며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볼거리까지 제공해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강철하 교통과장은 "쿨링포그를 통해 분사된 물이 시민들의 피부 등에 닿을 수 있기 때문에 2단계 정수 처리를 철저히 해 안전까지 꼼꼼히 관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환경이 좋아질 수 있게 지속해서 신규 정책을 개발·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