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경전만 벌인 여야… 추경 처리 ‘깜깜’

회동서 7월 국회 합의 실패 정경두 해임안 등 이견 팽팽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제2면
▲ 문희상 국회의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연합뉴스
▲ 문희상 국회의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의 극한 대치로 7월 임시회 의사일정 합의가 불발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의사일정을 논의했지만 절충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6월 임시국회가 빈손으로 막을 내린데 이어 여야의 이날 협상마저 성과 없이 끝나면서 추경안 처리는 당분간 쉽지 않아 보인다. 일각에서는 추경안 처리가 불발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포함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및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처리 등을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다 헤어졌다.

회동 직후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추경 처리와 관련해 본회의 의사일정과 관련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면서 "상임위나 특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은 정상적으로 운영해 나가는 것으로 했다. 예결위는 해나가는 것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안타깝게도 어떤 합의도 이루지 못했다"면서 "임시국회 소집이 어렵다. 실질적으로 지금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6월 국회가 빈손으로 끝났는데 그 부분에 대한 걱정과 우려 속에 새로운 돌파구 마련을 시도했으나 또 해답 없이 끝났다"면서 "상임위는 국회 임시회와 상관없이 위원회별로 가동될 것"이라고 했다.

여야는 그간 정 국방장관 해임건의안과 추경처리를 연계해 ‘투포인트’ 본회의를 열거나 북한 목함 사건 국정조사를 수용하라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주장에 민주당이 불가 입장만을 재확인하며 협상에 난항을 겪어 왔다.

이날 회동에서는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구성 문제를 놓고도 여야 간 이견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각각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위원장을 나눠 맡기로 했지만 위원장과 소위원장을 원내 1·2당이 교차로 맡아야 한다는 한국당의 주장에 민주당이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