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2년 답보 인천 효성지구 개발 여부 ‘9월이 분수령’

43만㎡에 4000가구 건립… 인수계약자에 ‘제이케이도시개발’
19일까지 1500억 납부땐 시행자격 불구 경기침체에 예단 불가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8월 01일 목요일 제7면
▲ 인천시 계양구 효성도시개발구역 일원 전경.
▲ 인천시 계양구 효성도시개발구역 일원 전경.
12년째 답보 상태에 빠진 인천시 계양구 효성지구 도시개발사업의 실질적 추진 여부가 조만간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사업권 인수계약자가 천문학적 잔금을 마련해 시행사에 납부해야해서다.

31일 효성도시개발㈜ 등에 따르면 ㈜제이케이도시개발은 지난해 9월 계양구 효성동 100 일원 43만4천여㎡에 공동주택 4천여 가구 등을 건립하는 이 사업의 사업권 인수계약자로 나섰다.

인수계약자는 즉시 사업권 인수비용(1천600억 원)의 5%인 약 80억 원을 사업시행자인 효성도시개발㈜에 냈다. 당시 계약에 따라 ㈜제이케이도시개발은 오는 9월 19일까지 중도금 없이 잔금 1천500여억 원을 시행사에 납부해야 한다.

사업권 인수비용에는 효성도시개발㈜이 앞서 확보한 26만여㎡의 땅값과 채권 등이 모두 포함돼 있어서 잔금을 치르면 ㈜제이케이도시개발이 이 구역의 사업시행자가 된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최근 침체된 부동산 경기 상황과 금융권의 부동산 대출심사 강화 등으로 인수계약자가 브리지론(토지 구입을 위한 조건부 단기 차입)을 실행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효성도시개발㈜은 인수계약자가 계약 효력 만료 전까지 잔금을 치르겠다고 알려 온 상태로, 현재로서는 결과를 예단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제이케이도시개발이 사업권을 받아 시행사로 나서면 국공유지를 제외하고 170여 명의 주민들이 보유하고 있는 토지(사업대상지의 19%) 및 지장물에 대한 보상비를 마련해야 한다.

여기에 공동주택(4천여 가구) 건립 등의 사업을 할 경우 총 6천여억 원의 사업비가 들어가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시행사는 2014년 고시된 효성도시개발구역 지정·개발계획 수립 및 지형도면을 바탕으로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현재 실시계획 수립 절차를 밟고 있다.

땅을 팔지 않은 지역주민들은 두 갈래로 양분돼서 한쪽은 자체적으로 아파트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다른 쪽은 비상대책위원회와 대책위원회를 만들어 계양구와 인천시를 상대로 시행사가 정확한 물건조사 및 실태조사를 해 보상가를 제대로 책정하라고 요청한 상태다.

효성도시개발㈜ 관계자는 "주민들의 요구와 법적 절차에 따라 물건조사를 다시 벌이고 있으며, 시행자 지위를 갖지 못한 주체들의 공동주택 사업은 법적으로 불가능하다"며 "9월 19일을 잔금 납부에 따라 이 사업의 방향이 판단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효성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