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동인더스파크 재생사업 정부 승인 받고 삽 뜨지만 쪼그라든 규모가 ‘아쉬워’

남동유수지 입체문화복합 개발 등 굵직한 계획 빠져
주차장·경관 개선 등 기반·편의시설 확충에만 초점
같은날 국비 613억 원 받기로 한 새만금지구와 대조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8월 02일 금요일 제1면
▲ 조성된 지 30년이 넘어 재생사업이 요구되고 있는 인천 남동인더스파크 전경.  <기호일보 DB>
▲ 조성된 지 30년이 넘어 재생사업이 요구되고 있는 인천 남동인더스파크 전경. <기호일보 DB>
인천 남동인더스파크(남동산단)가 재생사업단지로 정부 공모에 선정된 지 4년 만에 정식으로 지구지정 승인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당초 계획됐던 총사업비가 6천억 원(혁신·재생사업 동시 추진할 경우)에서 300억 원 규모로 쪼그라들었다.

구조고도화 사업(혁신)을 제외한 비용이라고 해도 957만4천㎡에 이르는 산단 규모를 감안하면 초라한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1일 남동산단 등 전국 2개 국가산단의 재생사업지구 지정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남동산단 재생사업은 2015년 상반기부터 추진돼 그해 7월 정부가 노후산단 재생사업지구로 선정하면서 첫 삽을 뜨는 듯했다.

당시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로 총출동해 ‘남동산단 비전 선포식’<본보 2015년 7월 24일자 7면 보도>을 열고 맞춤형 재생으로 2∼3년 내에 가시적 성과를 낸다고 장담했다.

하지만 인천시가 민간자본 유치와 유휴공간이 없는 산단 내 제반 요소들을 재고 또 재면서<본보 2018년 7월 19일자 1면 보도> 재생계획 수립 용역에만 2년이 넘는 시간을 흘려보냈다.

여기에 민선 7기 시정부의 핵심공약인 ‘비멕벨트(남동산단∼송도국제도시 산업연계)’를 감안해야 하다 보니 행정절차가 더 늦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당초 계획했던 남동유수지의 입체문화복합 개발과 같은 굵직한 사업은 빠졌다.

시는 현재 남동유수지는 별도의 용역을 통해 활용 방안을 찾고 있고, 비멕벨트도 세부 계획을 세워 줄 용역회사를 찾느라 분주한 상태다.

이에 따라 이번 재생사업은 노후 산단의 기반·편의시설을 확충하는 방향만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시 역시 주차장 건립과 공원 확충, 교통체계 개편, 산단 진입로 일대의 주야간 경관개선 등이 이번 사업에서 주를 이룬다고 설명했다. 이날 결정된 남동산단 재생사업 총사업비도 306억 원에 그쳤다. 이것도 국비 153억 원, 지방비 153억 원으로 매칭돼야 한다. 정부가 이날 새만금지구에 국비 613억 원을 투입하는 것과는 대조된다.

국가산업단지 1호 격인 남동산단은 지난 1985년 수출산단 제7단지로 지정돼 1992년 조성이 완료됐으며 8천여 개 기업이 입주해 있지만 노후화로 인해 경쟁력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재생사업의 성격대로 주차장, 공원, 교통, 경관 분야에서 사업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남동산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