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시,일본 수출 규제관련 ‘반도체 센터’ 건립 추진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9년 08월 05일 월요일 제0면

화성시가 ‘반도체 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2019080501010001500.jpg
시는 5일 시청 상황실에서 ‘화성시 반도체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국내 20%에 달하는 반도체 업체가 소재해 있는 화성의 상황에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강행에 따른 관내 반도체 업계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긴급히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서철모 시장과 박덕순 부시장, 김종대 기획조정실장, 김홍성 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박성권 화성상공회의소 회장, 관내 반도체 업체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반도체 업계는 시설·설비 투자를 활발히 하기 위한 인허가 절차 신속 처리, 반도체 등 첨단 산업의 핵심인력을 전담하는 관리 부서의 신설, 테스트베드 체제 구축 등을 요구했다.

또 시의원들은 이번 사태와 관련한 관내 기업들의 정확한 피해 규모 조사와 기업들의 민원 해결을 위한 전문 TF팀의 구성을 건의했다.

이에 서 시장은 "화성시는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산업인 반도체, 바이오, 자율차 산업의 중심 도시"라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정부, 경기도와 함께 기업지원시스템, 기술인력 양성 등 산업구조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으며 기업들의 요구 사안에 대해서는 시의 직접적인 업무 분야가 아니라 해도 정부와 상급기관과의 즉각적인 협의를 통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서 시장은 "지난 달 일본의 1차 수출 규제때부터 관내 기업들의 혁신 생태계 조성과 반도체 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기업 혁신 플랫폼 구축으로 반도체 센터 건립, 창업 인큐베이팅 센터 등을 준비해 왔다"면서 "정부와 논의 중으로 하반기 추경을 통해 연구 용역 등의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 후에는 시와 시의회가 일본의 규제와 관련, ‘도전을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겠습니다’라는 공동 담화문을 발표했다.

서 시장과 김 의장이 공동으로 발표한 담화문에는"(이번 사태는) 세계의 시장경제를 자국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교란하는 명백한 경제 테러 행위로 양국의 다양한 선의의 기업들은 물론 세계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안길 것이며 아베 정부는 이에 대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계기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하고 기술인력이 넘쳐나며 기술과 기술이 융합돼 강소 기업이 클 수 있는 화성을 만들기 위해 시, 시의회, 기업인들 모두 힘을 모으겠다"며 "일본의 경제 도전을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