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성시 보이콧 일본’ 간부회의 개최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9년 08월 06일 화요일 제0면

안성시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베제와 관련해 지자체로서 가능한 모든 조취를 취하고, 아베의 삐뚤어진 경제 보복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한다고 6일 밝혔다.

2019080601010001868.jpg
안성시 우석제 시장은 6일 안성시청에서 ‘안성시 보이콧 일본’과 관련해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대책마련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 경제와 관련해 장기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신제품 개발 등 신규 사업 개발비 지원 ▶반도체 관련 제조업체를 위한 중소기업 운전 자금 지원 ▶관급 발주 관련 일본산 제품을 구매 제한, 행정용품 일본산 퇴출 ▶공무원 연수 및 교육 등 연수지에서 일본 제외 등을 우선 실행하기로 했다.

시 창조경제과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를 전 부서와 공유하고 대체가능한 제품을 소개하고 일본 여행을 취소하는 등, 공무원들 스스로도 자발적인 보이콧 일본을 실천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우 시장은 "안성은 100년전 3.1운동 당시 실력 항쟁지로 2일간의 온전한 해방을 이뤄 낸 곳으로, 위대한 독립정신을 오늘에 살려, 일본과의 경제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선봉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안성=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