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가민속문화재 ‘남양주 궁집’ 부지 市로 이전… 역사문화공원 조성 예정

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2019년 08월 07일 수요일 제13면
국가민속문화재 제130호로 등재된 ‘남양주 궁집’ 부지가 (재)무의자문화재단의 기부에 따라 남양주시로 완전히 이전됐다.

2019080701010001855.jpg
시는 6일 평내동 소재 궁집이 (재)무의자문화재단으로부터 기부채납돼 가족 소유 일부 부동산 매입 체결을 완료, 시 소유로 이전등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문화유산의 효율적 관리와 지역 문화예술 공간으로의 활용을 위해 시와 (재)무의자문화재단이 기부채납 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궁집은 시민들을 위한 도심 속 역사문화공원으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시는 궁집 활용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할 계획으로, 방범시설 정비와 궁집 둘레길 조성사업도 빠른 시일 내 착수할 예정이다.

시는 생전에 궁집 등 문화유산 보존과 문화예술을 위해 노력한 재단 설립자 고(故) 권옥연 화가와 고 이병복 연극인을 기리는 공간을 포함해 체계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특히 역사도시 재생공간인 홍유릉 역사공원과 함께 남양주의 역사와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지역 명소로 조성 후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할 방침이다.

한편, 궁집은 영조가 막내딸 화길옹주의 혼인 때 목수와 재목을 보내 지어준 집이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