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왕시 경제단체인, 일 경제보복 철회 촉구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제0면

"1천여 중소기업 및 상인회의 경제인 대표자는 일본의 과거사 반성없이 자행한 경제보복 조치를 강력히 규탄한다."

의왕.jpg
의왕시 경제단체인들이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의왕벤처기업협회, 의왕여성기업인협의회, 의왕시소상공인연합회, 부곡도깨비시장상인회, 한국부인회 의왕시지회, 소비자교육중앙회 의왕시지회 등 관내 경제관련 단체장 및 회원 60여 명은 지난 7일 인덕원IT밸리 지식산업센터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침략행위 철회를 촉구하며 과거사에 대한 책임있는 사과와 정당한 배상을 지급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날 김백선 의왕벤처기업협회장을 비롯한 경제단체장들은 "일본의 이번 조치는 삼권분립에 따른 우리나라 사법부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비상식적이고 일방적인 경제보복 행위로 이는 명백한 경제침략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세계무역 생태교란행위와 대한민국 경제침략 행위에 대해 일본산 제품의 판매·사용 제한, 일본여행 자제, 수입의 다변화 및 국산화로 위기 극복 등 다각적인 대응을 실시할 것"을 다짐하면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호소했다.

의왕=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