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 수상레포츠파크 조성 좌초 위기

市 동탄호수공원 조성 놓고 환경오염·특혜의혹 반발 확산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제5면
서철모 화성시장의 민선7기 공약 중 하나인 ‘수상레포츠파크 조성’ 사업이 지역주민들의 심한 반발로 좌절될 위기에 놓였다.

시는 대안책 등을 마련해 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사업 재검토를 진행한다는 방침이지만 주민들은 해당 사업에 대해 특혜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12일 시에 따르면 민선7기 공약사업 중 하나인 수상레포츠파크를 동탄6동 저수지(동탄호수공원)에 조성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해 왔다.

이 사업은 수상레저스포츠 저변 확대 및 참여 기회를 제공하며 호수공원 활용으로 인한 지역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한다는 명분으로 수상레포츠 및 수상안전교육 체험장을 운영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총 사업비는 9억 원으로 추정되며, 올해 초기 투자비용은 2억여 원으로 예상됐다.

특히 시설에 들어가는 장비의 내구연한은 2∼5년으로 2년 후부터 매년 약 5천만 원의 장비 교체 비용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당초 이 사업은 서 시장이 동탄지역 어린이(초등학생)에게 안전 관련 교육을 병행한 레포츠 체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공약한 것으로, 시는 별도 행사 개최도 고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은 지난 4월 ‘화성 동탄호수공원 수상레포츠파크 운영 사무의 민간위탁 동의안’이 처리되고 관련 예산이 추경에 편성되면서 정상 추진되는 것으로 보였다. 시의 사업계획은 올 하반기 시설 설치를 완료하고 민간위탁사업자를 선정해 사업을 시작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오히려 사업예정지 지역주민들이 사업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사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난항을 겪고 있다.

주민들은 집단민원을 통해 "동탄호수공원은 루나분수를 필두로 자연과 함께 하는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호수의 환경을 해치는 카약 설치는 안 된다", "초등학생용 카약을 20대가량 띄우고 민간위탁해 운영하겠다는데 주민들이 원치 않는 수상레포츠파크를 누가 운영하는지 철저한 감사가 필요하다", "동탄호수공원은 규모가 작아 수상레포츠장으로 적합하지 않으며 환경문제가 발생한다", "주민들과 협의도 없이 독단적으로 장사를 하겠다는 행태는 무슨 특혜가 있는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 "여러 구조물 피해와 민간의 사업성에 따른 관리 부실이 우려된다" 등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는 주민들의 반대 의견을 수렴, 대안책 등을 마련해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검토 중인 대안으로는 동탄지역 내 다른 공원에 시설을 조성하는 방안과 정남면에 위치한 보통리 저수지에 시설을 조성하는 방안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민간위탁 동의안 처리 과정에서 사업 시행 시기를 내년 5월로 하라는 시의회 의견에 따라 올해 예산집행 등 사업 추진은 전혀 이뤄진 것이 없다. 앞으로 주민들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사업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