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 아암물류 2단지, 내년 54만㎡ 우선 공급한다

부두 밖 컨테이너 야적장·복합물류단지·세관 등 조성도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제7면
인천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조성 중인 아암물류 2단지가 내년부터 공급된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오는 12월 개장을 앞둔 인천항 신국제부두 및 여객터미널 배후단지인 아암물류2단지 257만1천㎡ 중 54만2천㎡를 내년께 우선 공급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곳에는 한중 간 수출입되는 컨테이너를 보관할 ODCY(부두 밖 컨테이너 야적장) 9만㎡와 5t 트레일러 650대를 동시에 세울 수 있는 주차장과 정비시설, 편의점, 식당 등을 갖출 계획이다. 또 복합물류단지(12만8천㎡)와 전자상거래단지(12만3천㎡), 세관(8만3천㎡) 등의 조성이 본격화한다.

IPA는 내년 공급되는 아암물류2단지 부지 중 화물차 주차장을 제외한 컨테이너 장치장, 복합물류단지, 전자상거래단지는 올해 입주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화물차 주차장은 지난해부터 입주가 시작된 송도 8공구 주민을 중심으로 민원이 제기돼 구체적인 추진 일정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

전자상거래단지는 올해 초 IPA와 인천시, 인천국제공항공사,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와 해상·항공 연계 화물운송 양해각서(MOU)를 체결함에 따라 연간 5만t 이상의 중국발 전자상거래 환적화물이 유치될 전망이다. 환적화물이 인천항을 거쳐 미주·유럽 등지로 배송되면 인천항의 신규 물동량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게 IPA의 설명이다.

한편, 신국제부두 및 여객터미널에는 현재 인천 원도심 터미널 2곳에서 분산 운항 중인 인천∼중국 10개 노선 정기 카페리선이 취항하고, 1일 평균 컨테이너 1천TEU가 넘는 화물이 처리될 전망이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